[교리] 회개와 믿음이 빠진 '깨달음'을 통해 구원을 받는다고 한다?

Author : KLEF -관리자- / Date : 2019.03.27 14:51 / Category : MEDIA/정정보도 모음

1. 무엇이 오보인가? 

'회개와 믿음이 빠진 '깨달음'을 통해 구원을 받는다고 한다.', '피동적인 깨달음을 촉구한다.' 라는 등 유병언 전 회장에 대해 다수 언론사에서 오보를 냈다. 그러나 해당 내용은 과거 언론보도를 통해 반론보도 되었으며, 본 교단에서 발행한 도서 및 설교 등의 근거자료들을 통해 해당 내용이 사실이 아니며 왜곡된 주장임을 확인할 수 있다. 오보 예시는 다음과 같다.   


출처: 노컷뉴스, [단독] 박진영 전도 집회 건물 경비원, "커튼으로 가려..집회 더 있었다고 들어"



 

2. 보도 VS 사실 


회개와 믿음이 빠진 '깨달음'을 통해 구원을 받는다고 한다.

피동적인 깨달음을 촉구한다.


'구원받는다'는 것은 한 사람이 성령의 도우심으로 하나님의 말씀을 깨달아 사망에서 생명으로 옮겨지는 것이며, 성경 말씀을 들으면서 자신이 하나님 앞에 죄인임을 시인하고 그 죄를 통회하는 마음으로 뉘우칠(회개할) 때 비로소 그 모든 죄들이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 보혈의 공로로 단번에 영원히 대속되었음을 깨달을 수 있다고 믿는다. 죄와 그리스도의 은혜에 관해 지식을 얻었다고 해서 구원받는 것은 아니며, 구원은 회개와 믿음이 수반되며 개인의 의지와 노력만으로 이루어지는 것이 아닌 성령의 도우심이 필요하다.  

 



 3. 관련 성경 구절  

골로새서 1:6 

이 복음이 이미 너희에게 이르매 너희가 듣고 참으로 하나님의 은혜를 깨달은 날부터 너희 중에서와 같이 또한 온 천하에서도 열매를 맺어 자라는도다 


골로새서 2:2 

하나님의 비밀인 그리스도를 깨닫게 하려 함이라


야고보서 2:1 

내 형제들아 영광의 주 곧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를 믿는 믿음을 너희가 받았으니 


유다서 1:3 

우리의 일반으로 얻은 구원을 들어 너희에게 편지하려는 뜻이 간절하던 차에 성도에게 단번에 주신 믿음의 도를 위하여 힘써 싸우라는 편지로 너희를 권하여야 할 필요를 느꼈노니


베드로후서 1:1 

예수 그리스도의 종과 사도인 시몬 베드로는 우리 하나님과 구주 예수 그리스도의 의를 힘입어 동일하게 보배로운 믿음을 우리와 같이 받은 자들에게 편지하노니  



4. 관련 서적 및 설교 

권신찬, <양심의 평화>, 기독교복음침례회출판부, p.45-55

012345

권신찬, <양심의 평화>, 기독교복음침례회출판부, p.14

영을 자기의 인격적 활동과 혼동하여 인격의 일부인 이지(理智)나 감정이나 의지로서 영이신 하나님과 접하고자 합니다. 그러나 그것은 전혀 불가능합니다. 어떤 사람은 지적(知的으로 하나님의 존재를 인식하고 있으면서 그것을 신앙인 줄 잘못 알고 있습니다. 곧 지적인 신앙입니다. 어떤 사람은 의지의 힘으로 믿기를 결심하고 하나님의 말씀대로 실천해 가려고 합니다. 곧 의지의 결단력입니다. 다시 말해서 의지적 신앙이라 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그것은 하나님의 영이신 하나님을 참으로 섬기는 것이 아님을 알지 못하고 있습니다.  



유병언, <요한복음을 읽으면서>, (주)많은물소리, 2005. 07. 20



유병언, <복음서 강해>, 2000. 01. 20

"참빛 곧 세상에 와서 각 사람에게 비취는 빛이 있었나니"(요한복음 1:9)"  라는 말씀을 봅시다. 예수께서는 많은 사람들 가운데 있었지만 너희가 알지 못하는 한 사람이 너희 가운데 있다고 했습니다. 그 많은 사람들이 세례 요한의 소리를 듣고, 광야의 외치는 자의 소리를 듣고, 마음이 낮아지고, 마음의 평탄 작업이 되었을 때, 회개하고 뉘우쳤을 때, 죄를 자백하고 회개에 합당한 열매를 맺었을 때 비로소 예수가 어떤 분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믿게 되는 것입니다. 그 작업을 세례 요한은 하고 있었습니다. 

  왜 그렇게 하고 있었는가? 참빛이 왔는데 사람들은 모르고 있었고 사람들에게 왔을 때 각 사람에게 그 빛이 비취려고 하는데 그들이 준비가 안 되어 있기 때문에 세례 요한은 그 사람들에게 준비를 시켰던 것입니다. 



유병언, <하기수양회 강연>, 2000. 07. 24

"내 아버지에게는 양식이 풍족한 품꾼이 얼마나 많은고"(누가복음 15:17)"  하는 이 사람의 심정은 오늘날 정신 차리는 사람들이 성경을 볼 때 '하나님이여 당신의 종 선지자들이 기록한 성경은 내 영혼의 갈증을 메꾸고도 남습니다. 내 영혼의 굶주림을 채우고도 남습니다. 그 주님의 일꾼들이 만들어 놓은 이 거룩한 말씀을 먹고 살아도 내 영혼은 그 나라 가기까지 평안히 살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중략) 이 사람이 정리할 수 있는 것은 스스로 돌이킨 일 하나입니다. "내가 일어나"(누가복음15:18) 박차고, 헌 누더기 같은 것 벗어 던지고, 아예 내 현실을 외면해 버리고, 나를 괴롭혔던 모든 문명의 이기, 나를 죄악으로 몰아가는 것이 있었다면 '하나님 이것 말고 당신 품에 안기겠습니다.' 하는 자세입니다. 마음의 회개라 하니 그냥 수동적으로만 마음으로, 십자가에 달린 강도처럼 '마음으로 믿어졌습니다.' 하고 주저 앉을 것이 아닙니다. 이 사람처럼 능동적으로, 이왕 회개했을 바에야, '주님, 그 죄악의 구렁텅이에서 이제 나 떠납니다' 하는 마음이 필요합니다. 지난 날 나를 즐겁게 했던 것들, 내 육체를 만족케 해 주었다고 생각했던 것이 하나님에게 위배되는 것을 알았을 때 과감히 불태워 버릴 수 있는 마음이 필요하지 않느냐. 



유병언, <복음서 강해>, 2001. 06. 30

"영광의 주 곧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를 믿는 믿음을 너희가 받았으니(야고보서 2:1)"  믿음을 받았다. 우리는 우리 스스로의 믿음이 잠깐 필요할 때는 있습니다. 복음을 한참 듣다 보면, '아, 이제 믿습니다.' 하는 생각이 생깁니다. 예수님이 나를 위해서 죽으셨다는 것을 '내가 믿습니다. 주여, 내가 믿습니다.'하는 믿음이 있습니다. 그런데 그 순간 내가 먼저인지 주님이 먼저인지 모르지만 순간 믿어져 있는 사실을 압니다. '믿어야지' 하는 각오도 필요했지만, 어느 순간 '아, 되었구나' 무엇인가 끈이 탁 풀린 것같이 이제, 이제 의심이 사라집니다. 의심이 사라졌다, 믿어졌다 하는 새로운 경험이 시작됩니다. 



5. 관련 반론보도문 및 기고문 

뉴스인사이드, 기독교복음침례회(구원파) 및 유병언 전 회장 관련 정정 및 반론, 2014.12.24



이투데이, [기독교복음침례회 및 유병언 전 회장 관련 정정 및 반론보도문], 2014.12.15





본 게시글은 지난 2014년 4월 중순부터 2016년 10월 말까지 310여 곳의 언론사들이 보도한 

16,000여 건의 오보에 대한 정정 및 반론 보도 중에 해당 부분을 발췌한 글입니다.

 

Trackbacks 0 / Comments 0

Calendar

«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Statistics

  • Total : 149,822
  • Today : 14
  • Yesterday : 97

Search

Copyright © KLEF All Rights Reserved